마이셀럽스

IE10이상 버전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최신 브라우저를 사용해주세요

최신 웹 브라우저 다운로드
마이셀럽스 Showroom
영화 > 일 포스토

일 포스토 종합 정보

줄거리

당시 이태리, 그 중에서도 이 영화의 배경인 북부의 밀라노는 경제적으로 한창 성장해 나가던 시기였다. 그러한 경제적 배경이 도처에 보인다. 곳곳에서 건물들을 올리는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그러한 공간 속에서 우리의 주인공들은 일자리를 잡으려고 시험을 치르고 거대한 자본의 부속물과 같은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한 발 물러선 관찰자의 입장에서 그렇게 보인다는 것이지 사실 이 점을 자각할 만큼 도미니코의 삶이 한가하지는 않다. 시험장에서 모여든 군상들의 다양하고 때론 기묘한 모습들에서 우리의 주인공들 앞에 놓인 세계의 모습이 상상된다. 한편으로 도미니코는 이성에 대한 관심이 폭발하는 시기이다. 같이 입사시험을 친 도미니코와 안토니에타는 점심시간에 우연히 같은 식당에서 다시 만나게 된다. 두 사람은 오후 시험 시간까지 함께 도시를 구경한다. 같이 걸으며 쇼윈도의 옷이나 상품들도 구경하고 에스프레소도 도시의 바쁜 직장인들 스타일로 마신다. 관계는 대개 이렇게 시작된다. 하지만 도미니코의 안토니에타를 향한 관심과 관계는 두 사람이 각각의 부서에 배치된 다음부터 지속되기 어렵게 변한다. 회사 안의 생활은 자신의 부서를 넘어서 관계를 지속시키는 것이 힘든 형태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말미에 사원들을 위한 New Year Party 장면에서 도미니코의 기대와 달리 안토니에타가 오지 않는 것으로 상징적으로 표현된다. 산업사회에서 회사원으로 살아가는 것의 암울한 미래는 도미니코가 최종적으로 배치된 회계부서의 구성원들의 행태를 통해 전달된다. 하나같이 기괴하고 우스꽝스러우면서도 상호 소통이 되지 않는 듯한 모습의 구성원들이다. 자본주의 인간형이라고 할까? 이 공간은 숨막히게 기묘하기도 하지만 한번 들어가면 죽음 이후에나 벗어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은퇴라는 것도 가능하지만 많은 경우 은퇴 후에도 갈 곳이 없어 다시 자신이 일하던 공간을 찾아와 하릴없이 머물다 가기도 하는 것이 산업사회의 회사형 인간의 모습이다. 도미니코가 입고 있는 옷들은 하나같이 그의 몸보다 커 보인다. 이런 어색함과 부조화는 도미니코와 회사라고 하는 사방이 꽉 막힌 공간 사이의 불화를 상징하는 듯하다. 맞지 않는 옷을 걸친 듯한 도미니코… 입사시험에 합격한 다음 면접을 치를 때 만난 사장의 인상은 그대로 앞으로 그가 견뎌내야 할 회사라고 하는 자본주의 세계의 냉혹한 미래를 보여주는 듯 하다. 그는 우리의 주인공을 한번도 똑바로 쳐다보지 않고 무뚝뚝함이 흘러 넘치는 듯한 태도와 목소리로 열심히 일 하라고 그러면 언젠가는 보상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오히려 그의 옆에 있던 비서 아주머니가 푸근한 웃음으로 도미니코의 긴장한 마음을 적이 완화해 주는 듯이 보였다. 하지만 올미의 시선은 본질적으로 따뜻하다. 그는 어떤 가치 판단을 앞세우기 보다는 연민의 시선으로 한 젊은이가 부딪치는 세계와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바라보고 있다. 난삽하고 거창한 이론으로 무장하고 현학적인 장면과 대사를 남발하는 것이 아니라 개연성이 아주 높은 현실의 장면들을 재현해 내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 점에서 이 영화는 이태리 네오리얼리즘의 전통 위에 서 있는 성장영화라 하겠다.

주연배우의 다른 영화 보기

placeholder

분석에 필요한 최근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제작/수입/배급사

제작
-
배급
-
TOP HOME